[서울신문] 액취증, 여름이 두렵다

최고관리자 0 635

 

e65af0836084f0d1264e716536bfeec5_1507873397_9828.jpg
 

아포크린땀샘서 악취… 땀샘 영구 제거땐 효과 - 무더운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릴 때마다 전전긍긍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액취증’ 때문이다. 향수를 사용해 냄새를 감추거나 데오드란트 같은 보조제를 사용하지만 한계가 있어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14일 이정호 인천하이병원 원장을 만나 액취증에 대해 알아봤다.Q. 유독 겨드랑이 악취가 심한 이유는. A. 우리 몸에는 ‘에크린땀샘’과 ‘아포크린땀샘’이 있다. 몸 전체에 분포돼 있는 에크린땀샘과 달리 아포크린땀샘은 외이도(귀 입구에서 고막까지 이어진 통로), 눈꺼풀, 유방 등 특정 부위에만 존재한다.

 

 

 

 

 

 

 

 

 

[서울신문] 액취증, 여름이 두렵다 

 

e65af0836084f0d1264e716536bfeec5_1507873405_053.jpg

 

 

 


 

 

 

 

 

 

 

 

 

 

 

최근 글 목록

Comments